An On (Jung Ji Eun)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1

​박영택(경기대교수, 미술평론)

 안온의 화면은 천으로 콜라주 되어 있다. 천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인상이다. 비교적 얇고 부드러운 천이 납작한 평면위에 부감되어 저부조로 올려져있으면서 그림과도 같이 자리하고 있다. 저채도의 온화한 색채를 머금은 천들은 바느질에 의해 지탱되고 연결되어 있어서 실이 흡사 드로잉을 하며 화면을 견인하고 있는 형국이다. 그 선/바느질/실은 화면위에 그림, 선을 그려나가는 동시에 색 면/천을 부착하고 아울러 자신의 신체성, 물성을 증거하면서 지나간다. 천이자 그림이고 그림이자 천으로 부단히 선회한다.   

엄격한 수직과 수평의 구도와 사각형의 꼴로 지극히 제한된 형태를 보여주는 화면은 절제의 형식미를 함축하고 있으며 따라서 다분히 '미니멀'하다. 그만큼 단순하고 간결해 보인다. 

더구나 차가운 색조는 직선으로 구축된 화면을 정적이며 서늘한 정취로 물들이는 편이다. 대부분 밝은 청색, 그러니까 하늘색이 주조로 깔리고 그와 인접한 색상들이 친연적 관계를 맺으며 조화를 이룬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그 위에 상상력이 동원되어 그려나가는 이미지 연출을 연상케 하는 것이다. 작가는 자신이 원하는 색채를 천에 물들이고 그렇게 탄생시킨 색 조각, 편린들을 가지고 모종의 이미지를 그려나간다. 붙여나간다.   

 

 천이 잇대어 붙어서 색 면을 만들고 그 작은 조각들이 모종의 형상을 짓고 있다. 아니 구체적인 대상을 재현한 것은 아니고 다만 분위기, 느낌을 시각화하고 있다는 인상이다. 그렇다고 추상이라고 부르기에는 망설여진다. 왜냐하면 화면은 여전히 그 무엇인가를 연상시켜주는 편이다. 외계와 단절된 세계가 아니라는 얘기다. 작가는 사계절의 자연풍경, 그리고 자연현상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다분히 개인적인 체험과 감정, 내면을 반영하는 편이다. 그리고 이 두 가지 관점은 동일한 형식, 방법론 아래 조율되어 풀린다. 작가는 앞서 언급한 관심사를 우선 색채로 환원하고 있다. 색으로 물들이면서 기억, 인상을 시각화한다. 그 색을 받아주는, 색이 자리하는 장소는 천이다. 면과 견사가 주로 사용되고 그 천은 자신의 감각에 의해 적셔진 색상으로 가득하다. 그 천을 자르고 잇고 부착해서 화면에 '풍경'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서사적인 색채추상을, 색으로 물든 천으로 구성해나가는 염색작업을 보여주는 것이다. 

 

 작가의 관심은 자기 몸 밖의 외부환경, 즉 자연을 대상으로 해서 그로부터 받은 인상과 체험을 가시화하는 한편 자기 몸 안의 정서적 반응, 감정과 기억 등에 겨냥되어 있다. 이 두 개의 세계에 드리워진 촉수는 사실 분리된 것이라기보다는 한 쌍과 같은 것이다. 자신의 더듬이는 몸 안과 밖을 동시에 탐사하고 있다. 그리고 그것이 고스란히 작업으로 방출되어 나온다. 한편으로는 매일 접하는 자연풍경에서 그 미세한 변화를 감지하고 그로 인해 번져 나오는 감정들을 면과 색으로 표현하고 있다. 섬세하게 변화하며 시간 속에서 자멸하는 자연현상은 사실 엄밀하게 시각화하기 어렵고 난해한 것들이다. 작가는 그 순간을 응고시키고자 한다. 자연에서 받은 감동을 색과 모든 요소들을 추리고 추려 단순화시킨 사각형으로 수렴하고 있다. 

그와 동일한 선상에서 작가는 자신의 몸 안에 깃든 의식, 기억 등을 또한 형상화한다. 그것은 결국 일상 속의 자신에 대한 반응이자 매일의 시간 속에서 부침하는 모든 순간들에 대해 보내는 정서적 감응과도 같은 것이다. 자신의 몸과 신경, 감각을 확인하고 증거 하는 일이자 자신이 이 순간 살아있음에 대한 충실한 기록과도 같다는 느낌이 든다. 그런 면에서 작가의 작업은 무척 예민하고 서정적인 정취가 흠뻑 느껴진다. 단순하고 간소하며 적조한 구성 속에서, 한정된 색상 속에서 말이다.      

  

작가약력

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써피스 디자인 전공

개인전 

2022 공간루트,서울

2021 마롱197,서울

2019 사이아트갤러리,서울

2019 별빛미술관,경기

2019 H contemporary gallery,경기

2017 CK.ART SPACE,서울

2016 아산병원갤러리,서울

2015 서진아트스페이스,서울

2015 서울숲갤러리,서울

2011 갤러리 라메르,서울

단체전 

2022  두터움 물듦(마롱197) / 모먼아트프로젝트 (갤러리JJ) /  

           Momen art Project (New York) / Ex situ obsevation  (New York)

2021  공간의 색((H contemporary gallery) / Mind (롯데카드본사) / 

          맑음, 흐림 그리고 비 (갤러리 hom) /

2020  봄마중 (아바니 부산) / 브리즈아트페어(한남동 안도)

2019  Affordable HONG KONG / 브리즈아트페어(노들섬) / 

          SEEA 2019(성남아트센터)

2018 브리즈아트페어(세종문화회관) / 조형아트페어 (코엑스) /

         서울아트쇼(코엑스) / 안녕하세요 초대전(진산갤러리)

2017  ICA국제현대미술협회전 /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 KONG /         

          아트경기 2017 /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6 한국현대미술방법전(성남아트센터) / 서울오픈아트페어SOAF(코엑스) /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 KONG /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5 서울오픈아트페어SOAF(코엑스)/ ASIA HOTEL ART FAIR(콘래드호텔)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 KONG/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4 Art Apart Fair Singapore / CONTEXT Seoul (코엑스) /

         Fountain Art Fair New York / 서울오픈아트페어SOAF (코엑스) / 

         제8회 남송국제아트쇼(성남아트센터) / W-ART SHOW(롯데호텔)

2013 Art Apart Fair Singapore /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           

         Fountain Art Fair New York/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 

         대구아트페어 2013 (엑스코) / DOORS ART FAIR (임패리얼 팰리스 호텔) / 

         Home Table Deco (코엑스)

 2012 Fountain Art Fair New York / SCOPE MIAMI / KOLN ART FAIR / 

          장흥아트마켓 JAM 전시(장흥아트파크) / 

          AAB 2012 SPRING, BEIJING(베이징/798 时态空间)/

          HONG KONG Contemporary Fair / 성북예술가를 찾습니다(갤러리 오뉴월/서울) /

          4인4색 전 (갤러리 가가/서울) / 손 끝에 봄 전 (갤러리 그림안/서울) /

          Home Table Deco (코엑스)

 2011 Design & Art Fair (예술의전당/서울) / 제4회 A&C 아트페어 (SETEC/서울)

         아시아스페이스전 (갤러리스카이연/서울) / 

 2010 제2회 대한민국 선정작가전(서울시립미술관/서울) / 

          장흥아트마켓 JAM 전시(장흥아트파크)

 2010 Sohn Asia Arts and Cultural Society 선정작가 전 (갤러리 장/서울)

 2009 모두를 위한 ON OFF미술전(라메르 갤러리/서울)

작품소장처

제일기획 / 유니세프 / 성균관대학교 / 서울 아산병원 / 백석대학교